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4차입고]백투더퓨처
판매가 9,000원
배송비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재고 수량 1 개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4차입고]백투더퓨처 수량증가 수량감소 9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이벤트

 

 

 

가끔씩 "이건 진짜 너무 좋은데 왜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지?" 라고 생각하는 책들이 있다.

서점주인으로서 가만히 손님들을 관찰해보면 보통은 책 표지가 시선을 사로잡을만큼 강렬하지 못하다던가,

아니면 내용물을 열어보기가 조금 번거로운 책들이 그러한 경우가 많다.

지금 소개하려는 이 책 역시 내용물은 너무 완벽할만큼 좋은데 안을 열어보기가 조금 번거러워서 그런지

사람들이 보지 않고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대부분.

 

그런데 내 확신하건데 이 책은 5KM가 아닌 다른 곳에 있다면 분명 날개돋친 듯 팔릴만한 책이다.

애꿎게도 5KM에 들어와서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는 찬밥신세가 되었지만 그렇게 찬밥으로 남기엔

책이 너무 매력적인데다가 소장가치 또한 너무 많다.

 

 

 

 

 

 

요즘 20대 중 몇 퍼센트나 '백투더퓨처'라는 영화를 알런지 모르겠지만,

이 책은 영화 '백투더퓨처' 시리즈의 탈 것들(Vehicles)을 픽셀로 재창조하여 만들었다.

 

'백투더퓨처' 라는 영화는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내용을 담은 영화로 총 3탄까지 나왔는데 1탄은 30년전 과거로(1955년),

2탄은 30년 후 미래로(2015년), 3탄은 서부시대(1885년)를 주 배경으로 진행되는 SF영화이다.

어렴풋한 내 기억으로는 초등학교 때 이 영화를 처음으로 TV에서 보고, 그 이후에 비디오로 녹화를 해두었다가

이 영화를 비디오 테이프가 마르고 닳도록 돌려 보았던 것 같다.

그나저나 그때 영화 속에서 보았던 상상 속 미래(30년 후)가 벌써 지금의 현재라니.

여담이지만 조만간 이 영화를 꼭 한 번 다시 찾아서 봐야겠다. 30년 전인 1985년에 30년 후를 상상해서 만들었던

현재의 모습이 너무 궁금해서 참을 수가 없으니까.

 

불멸의 명작.

 

 

 

 

 

 

 

위의 사진은 이 패키지의 구성품을 나열해 놓은 것.

두꺼운 크라프트지 박스(왼편 상단)를 열면 픽셀로 구성된 책 한 권(왼쪽 하단)과 두 개의 책갈피.

네 장의 엽서, 그리고 4장의 스티커가 함께 들어있다.

사진을 보고 있는 당신도 그럴지 모르겠지만 자세히보면 정말이지 하나하나 너무 귀여워서 미쳐버릴 지경.

 

 


 

 

 

일단 가장 기본이 되는 책은 총 64페이지로 구성이 되어 있다.

백투더퓨처에 나오는 캐릭터들의 소개로 시작이 되는 이 책은 영화 속 탈 것들이 나오는 장면들을

픽셀(그러니까 작은 점)로 만들어 재구성했으며, 그 아래에는 영문으로 짤막한 설명을 덧붙여 놓았다.

이건 진짜 너무 사랑스럽다는 말 이외엔 할 말이 없을정도이다.

 

 


 

 

 

엽서도 네장이 들어있다.

그나저나 누가 이런 아이디어를 낸 것인지 모르겠지만 80년대 초반생인 내게는 '백투더퓨처'를 이렇게 만들어

주었다는 것이 정말 너무 반갑다. 그리고 이걸 만든 사람에게 왜 하필 백투더퓨처였는지도 물어보고 싶고.

과연 이게 요즘의 20대들에겐 어떻게 받아들여질지는 모르겠지만 내게 백투더퓨처는 뭐랄까?

요즘 10,20대가 해리포터에 열광했던 것 같은 그런 것이랄까?

 

 



 

 

그건 그렇고, 이 영화 꼭 봐야 한다.

솔직히 나도 완전히 잊고 있었기는 한데 이 영화 진짜 꼭 봐야한다.

이 포스팅을 쓰면서도 계속해서 든 생각이 이 영화로 5KM에서 상영회를 해야겠다는 생각.

왜그런지 모르겠지만 90년대생들에게 이 영화를 꼭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

 

참 이 패키지는 실크스크린과 핸드바인딩을 주로 하는 소규모 디자인 스튜디오인 '디 오브젝트'라는 곳에서 만들었는데 

내가 손님들에게 늘 하는 얘기지만 이 팀 정말 잘한다. 정말 책들이 하나 같이 너무 예뻐.

 

 

 

147*100

64pages

4 post cards, 4 stickers, 2 bookmarks

9000won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독립출판의 특성상 재고가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2일 이내로 입금이 되지 않으면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만약 입금이 늦을 경우엔 제게 문자를 주시면 팔지 않고 기다리도록 하겠습니다. ( 010-4907-1870 )


  • 배송에 대해서
    배송업체는 CJ대한통운이며, 일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4시경에 배송이 시작됩니다. (도착까지 1~2일 정도 걸립니다.)
    주문하신 상품이 재고가 없거나 특이사항이 있는 경우 따로 문자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타 도서로의 교환은 불가
  (자세한 내용은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