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재입고] 같은 향수를 쓰는 사람
제작자 장하련, 오종길 / 웜그레이앤블루
판매가 10,000원
배송비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재고 수량 15 개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재입고] 같은 향수를 쓰는 사람 수량증가 수량감소 10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이벤트

같은 향수를 쓰는 사람 / 장하련, 오종길 / 웜그레이앤블루 warm gray and blue

112x182 mm / 208 pages / ISBN


 


# 책 소개

 

" 문장 이야기"

 

 독립출판물 작가, <유통기한이 지난 시간들을 보냈다> 장하련,

<나는 보통의 삶을 사는 조금 특별한 사람이길 바랐다> 오종길이 각자의 책을 읽고 문장들을 꼽았다.

 문장들을 바탕으로 문장에  이야기를 각각 썼다.

때로는 같은 결을 가지기도때로는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

 

결이 비슷하다고 생각했다소설가 김연수의 말을 빌리자면 '같은 영혼의 재료' 가졌다 말할  있다고 생각했다.

 젊은 작가가 각자의 책을 나누어 읽고 문장들을 꼽아 새로운 문장들을 써내렸다.

<같은 향수를 쓰는 사람>이라는 제목은장하련의 "언젠가 사랑했던 사람이 쓰던 향수 냄새를 지하철을 지나다 만난  있다" 말로부터 지은 것이었다.

같은 결을 가졌지만 전혀 다른 배경에 경험을 가진  사람의 이야기들과  어울린다 생각했다소주  잔이 떠오르는  같은  작가의 이야기들이다.

 

장하련 2017 독립출판물 <유통기한이 지난 시간들을 보냈다> 쓰고 펴냈다.

오종길 2017 독립출판물 <나는 보통의 삶을 사는 조금 특별한 사람이길 바랐다> 쓰고 펴냈다.

 

 

# 목차

 

우리에게 교집합은 없다.

010

답도 없고 약도 없다.

016

너는 나를 잊었고 나는 너를 잃었다.

020

이별그건 마치 가느다란    손목 언저리에

묶고서 상대와 반대 방향으로 멀어지는 것과 같다.

024

 순간에,

028

눈물  방울 뚝뚝 흘리곤 사라져 버린 온기의 기억

032

나는 지난   많이도 울었다.

036

땀으로 흥건히 젖었고

042

멍이  무릎을 어루만지며

 잔인했던 새벽을 부여잡고 울었다.

046

 이리도 깨지기 쉬운 존재다.

052

결국 이기적인  나였는데

너무 많은 만약으로 나를 감추고 있었다.

058 

나는  미련하고 못났다.

062

소주 한잔 하고 싶다!

068

행복하지는 않아.

076

봄이 오지 않아야 봄바람도 아니  텐데.

082

어느 새벽  가로등 아래서

쭈그려 앉은  보낸 사십여 분의 통화.

088

안녕히 주무세요

.

094

당신이 나로 인해 아파하길 바라면서도

내가 없는 당신의 모든 시간과 모든 생각을 응원한다.

098 

나는  잊고 살겠지만은.

102

다들 그렇게 살아간다.

사랑하고잃고아파하고살아간다.

106

할머니는 의자에 앉아 꾸벅꾸벅 졸고 있었다.

112

어쩐지 엄마 생각에 사진만 멍하니 보았다.

116

비릿한 냄새가 났다.

122

사는  녹록지 않다.

128

너는 씩씩해서 좋아.

134

그들이 말하는 어른이 되지 못해

나는 오늘도 현실에 진입하지 못한 방랑자가 되었다

140

 우리는 보통의 삶에 매달리는가.

146

나는우리는 지금 어디에 있는 걸까.

152

이미 충분히 무거워 걸을 수가 없다.

158

예쁜 것을 보면 나는 미소 짓고 있다.

164

이제 가을이라고 한다.

170

- 저장한 글입니다.

174

혹시라도  비행기가  하늘에 닿는다면

나는  별을 잔뜩 훔쳐다가,

180

 그런  있지 않은가.

186

대화록.

 


# 내용 미리보기

 

우리 이야기  하자도망의 끝은 결국 갈라진 가뭄일  알아서 결국 마주보고 앉아 시작된 대화의 첫머리에 눈물부터 왈칵 쏟아졌다흘러내린 눈물에 우리의 대화가 번졌다눈물이 강이 되어 우리의 다리가 무너졌다갈등의 원점으로 돌아갔다짐작해둔 답도 없었고소화되지 않은 묵혀둔 감정을 해소시킬 약도 없었다.

 

19

 

눈동자를 보고 말한다마주 앉은 상대는 나의 눈동 자를 보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눈동자  어느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할지 몰라  사이 미간 즈음을 보고 있는 것인지 모른다어떤 누구의 동생은 눈을 대신해 입을  고만 있었다마치 충치라도 찾으려 드는  같은 눈으로 집중해서 들여다보는 모습이 귀여웠다그는 대화의  도가 빠른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방편으로 눈이 아닌 입을 보는 것이라고 했다 아이의 눈동자는 눈의  기에 비해서도 확연하게 또렷한 빛을 내고 있었다선명 하고 맑은 눈동자를 소유하고 있었다

 

38

 

우리네 삶이 언제까지고 이분법적인 사고에 갇혀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행복하지” 않은 누군가와 술을 마시는 것만큼   행복하게 만드는 일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그런   빨리 그리고 많이 줄줄 읊을  있는 사람이 있다면 술을 한잔 사주겠다

나는 오늘도 행복한 그를 만나 많은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

 

80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독립출판의 특성상 재고가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2일 이내로 입금이 되지 않으면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만약 입금이 늦을 경우엔 제게 문자를 주시면 팔지 않고 기다리도록 하겠습니다. ( 010-4907-1870 )


  • 배송에 대해서
    배송업체는 CJ대한통운이며, 주말을 제외한 평일 오후 3시 주문건까지 당일 발송됩니다. (도착까지 1~2일 정도 걸립니다.)
    주문하신 상품이 재고가 없거나 특이사항이 있는 경우 따로 문자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타 도서로의 교환은 불가
  (자세한 내용은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